HOME > 소식마당 > 전국노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남] 소각장 심사결과 특정업체 의혹 짙어
기술평가서 0.5점차 심사위원평가는 7점차
 
전국노조
해남군생활폐기물처리시설 운영용역에 대한 갖가지 의혹이 무성한 가운데 심사점수 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그러나 점수차가 기술적 평가에서는 미미한 차이를 보였지만 심사위원들의 점수차가 커 박철환 군수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 7일 채점결과에 대해서는 정보공개법에 의해 공개하지 않았지만 정량평가에서는 0.5점의 차이가, 심사위원들의 정성평가에서는 7점의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리고 최근 일고 있던 특정업체를 밀어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시공실적을 평가하는 지자체가 인근 강진과, 경북 성주, 경남 창원을 예로 들어 이번 입찰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무부서인 환경교통과는 안전행정부로 자문을 구해 실시한 입찰이라면서 운영상 문제가 있을 수는 있으나 계약부터 공급까지는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밝혔다.
 
당초 입찰은 건설기본법에 근거한 입찰이었지만 1차, 2차에 걸친 유찰로 참여업체를 늘리기 위해 기준을 완화하고 진행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기술적 평가에서의 점수차가 적고 심사위원들의 점수가 벌어진 데 대해서는 그간의 주장이었던 '군수의 의중'이 사실이라는 업계의 분석들이 나오고 있다.
 
업체관계자들은 협상에 의한 계약은 일부 지자체가 이해관계에 의해 주로 사용되는 계약으로 특정업체에게 일감을 지원하기 위한 편향적인 방법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 계약방법은 안전행정부 등 정부기관에서도 문제를 삼지 않기 때문에 가장 많이 취하는 방법이라는 주장이다.
 
본보가 지난주 보도했던 내용<5월3일 소각장 업체변경 '군수지시'VS'아니다' 참조> 중 특정업체를 밀어주기 위해 점수배정이 잘못됐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다른 지자체도 시공실적을 포함해 점수를 배정한 만큼 그에 따른 점수배정이었다고 환경교통과는 밝혔다.
 
업계에서는 시공실적을 제시하면서 해남군 소각장 운영 입찰에 뛰어들 업체는 거의 없다면서 법정관리중에 시공을 지속해온 업체는 J종합건설 뿐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해남군이 제시한 요건을 가지고 들어갈 업체는 전국에서도 5여곳 뿐이라는 것이다. 해남군도 이를 인정했다.
 
환경교통과는 전국에 시공실적을 가지고 위탁운영을 할 수 있는 곳은 5개소로 조사된 상황이라면서 많은 업체의 참여를 유도했지만 그렇지 못한 점이 있다고 밝혔다.
 
군수가 관여했다는 정황이 여기저기서 포착되고 있다.
 
환경교통과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2번의 유찰이후 기존업체의 문제점이 부각됐기 때문에 계약을 성사했을 경우 파장이 우려되고 있었고 인근 마을 대책위원장 등이 군을 방문해 업체선정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또 군의회 박선재 의원도 문제를 제기하면서 새로운 부서가 만들어지고 입찰관련 업무를 넘겼다고 덧붙였다.
 
결국 현재 운영업체에 대한 불만들이 감지되고 있었고 참여가능업체수를 늘리기 위해 협상에 의한 계약으로 변경했지만 J종합건설에게 몰아주기 위한 의도였다는 주장만이 힘을 얻고 있는 셈이다.
 
심사위원의 점수차가 큰 점, 기술평가 점수가 비슷한 점, 점수배정, 주민들의 압박 등 전방위적인 증거가 군수의 개입설에 무게를 실고 있는 가운데 이전 업무를 담당했던 담당이 군수의 의중을 반영하지 못하자 부서를 변경하고 업무를 지시했다는 소문이 꼬리를 물고 있다.
 
한편 이번 입찰 의혹에 담당주무관인 K씨와 인척관계인 A씨가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또 주무관 K씨와 이번 계약을 주도하고 계획했던 J종합건설의 직원으로 알려진 B씨, 모 면 환경미화 운전원 C씨는 모두 동갑내기 계원으로 알려지면서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출처 : 해남신문
원문보기 http://www.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781


기사입력: 2013/05/21 [14:04]  최종편집: ⓒ kdfunion.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