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식마당 > 노조 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위군수는 부당전보, 갑질횡포 사죄하라!'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 확대간부 총력투쟁 결의대회
 
민주연합노조

 ‘군위군수는 부당전보, 갑질횡포 사죄하라!’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 확대간부 총력투쟁 결의대회

 

 이번에는 군위군이다. 이미 영월, 정선 등 여러 지역의 시군청 등에서 우리 노동조합 조합원들에 대한 부당노동행위 등이 있어 논란이 되었고, 이에 대해 각 지부 및 지역본부에서는 사과 요구 및 문제 해결을 위한 투쟁을 이어왔다. 많은 공공기관 및 관련 공무원의 문제 행동이 언론에 보도되고 각 지자체에서 노동조합과의 대화에 나서는 등 각각의 문제들이 해결방향을 찾아가는 듯 했으나 오늘도 그 외 지역에서의 부당노동행위는 현재진행형이다.

 

 군위군에서도 다른 지역과 같이 공무원의 갑질과 부당노동행위, 체불임금 등이 발생하였다. 우리 노동조합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 및 군위지부에서는 이에 대한 군수의 즉각적인 사과 및 갑질 공무원 퇴출, 체불 임금의 지급 등을 요구하며 천막 농성에 돌입하였고, 오늘부터 3일간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 확대간부 총력투쟁 결의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 20.11.17(화) 천막농성에 돌입하며 농성장을 설치하는 군위지부 모습 및 군 규탄 내용의 현수막이 부착된 군위군청 앞 모습     © 민주연합노조

 

 사실 군위지부는 지난달인 10월 6일을 시작으로 매일 선전전을 진행하며 약 한 달여 이상을 문제 해결을 위해 목소리를 내어왔다. 그러나 군측과의 단체협약 체결과정에서의 의견불일치나 CCTV통합관제센터의 감시적 업무 및 감시적 업무 취소 불가 입장, CCTV관제센터의 담당 계장의 갑질 문제와 우리 조합원에 대한 부당전보 등 현안이 많은 만큼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에서는 확대간부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어 산적한 현안문제를 투쟁으로 돌파해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에 어제인 10월 17일, 군위지부는 군청 앞 주차장 공간에 천막농성장을 차려 농성 1일차에 들어갔으며, 오늘인 18일 오후 2시 지역본부 차원에서의 확대간부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힘차게 투쟁을 전개해 가고 있다. 이 날 자리에는 김성환 위원장을 비롯하여 신영균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 본부장, 최승덕 경기지역본부 본부장, 유형봉 호남지역본부 본부장을 비롯하여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 각 지부의 간부들이 약 70여 명 가량이 참석하였다. 군위지부 및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에서는 농성과 결의대회를 하는 한편, 조합원 연수교육 등을 활용하고 군측과는 교섭 및 조정회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 20.11.18(수) 열린 군위지부 아침선전전 및 강원경북충북지역본부 확대간부 총력투쟁 결의대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의 모습. 사진 하단 오른쪽에 결의대회에 참석한 김성환위원장 및 신영균 본부장의 모습이 보인다.     © 민주연합노조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벌써 계절도 겨울에 접어들고 있지만, 문제 해결이 되지 않는 한 천막농성과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지부 조합원 및 지역본부 간부들의 의지가 확고하다. 그 뜨거운 열기로 현재의 어려움을 돌파하고, 현안문제가 하루속히 해결되어 조합원들이 자신의 일터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으며 일할 수 있는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되도록 온 조합원의 힘을 모아 이들의 투쟁에 주목하고 연대하여 끝내 승리해야 할 것이다.

 

 

 

 

 


기사입력: 2020/11/18 [15:37]  최종편집: ⓒ kdfunion.org
 
{박스기사타이틀}
{제목}
{첨부파일} {요약문} ... / {글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