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식마당 > 노조 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폐기물업체 의혹 일부 자료 숨겨, 문책해야"
 
민주연합노조

"전주시, 폐기물업체 의혹 일부 자료 숨겨, 문책해야"

 

(2020.12.30 KBS 보도)

 

지난 12월 30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는 전주시와 전주시 청소업무 대행업체들간의 대행료 부정 지급과 관련한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 소속 허옥희 의원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에서 허옥희 의원은 전주시가 생활폐기물 용역업체 부정부패 의혹과 관련한 내용 중 불리한 부분을 숨기고 자료를 제출했다며, 시장이 해당 공무원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사법당국에 고발할 것을 요구했다.

 

▲ 2020년 12월 30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허옥희 전주 시의원     ©민주연합노조

 

허옥희 시의원은 지난 2017년부터 2018년사이 음식물폐기물수집운반 대행계약을 2017년 4월에 총액제로 변경한 것을 확인하고 사유를 알기위해 내부결재문서를 요청했지만, 집행부는 세차례나 일부 내용을 삭제한채 제출했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청소대행업체들이 인건비를 횡령하거나 가족을 회사 이사로 등재하여 급여 및 보험금 납입, 공차의 무게와 수거 이후 무게 차이를 늘이기 위해 바퀴를 계체기 밖에 걸치는 등으로 수거량 부풀리기 등의 의혹등으로 여러 내홍을 겪었으며, 노동조합 탄압 등 부당노동행위 등을 일삼은 것으로 작년부터 내홍을 겪어오고 있다. 이때문에 시의 관리감독이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내부결재공문을 변조 제출한 것이 알려지며 시와 대행업체들간의 유착관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는 대목인 것이다.

 

부디 전주시가 해당 공무원을 징계하고 부정 지급된 청소대행료를 즉각 환수하여 투명한 재정운영과 더불어 필수노동자인 환경미화원들에 대한 처우 개선 등에 힘쓰기를 바란다.

 

 

(참고 : KBS 뉴스 "전주시, 폐기물업체 의혹 일부 자료 숨겨, 문책해야" (daum.net))

 

 

 

 

 


기사입력: 2021/01/08 [15:42]  최종편집: ⓒ kdfunion.org
 
{박스기사타이틀}
{제목}
{첨부파일} {요약문} ... / {글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