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노동자 민족자주 공동행동 열려
 
민주연합노조

4.27 판문점선언 3주년 노동자민족자주공동행동 열려

 

 오늘인 4월 27일 오전 10시, 광화문 인근의 미대사관 앞에서는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아 노동자민족자주공동행동의 일환으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날 자리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함께 속해있는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노동본부 주최로 열렸으며, 각 노총의 통일위원장을 비롯하여 각 노총 산하 연맹, 노동조합의 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하였다. 민주일반연맹의 경우 양성영 부위원장(통일위원장 겸직)이 참석하였으며, 우리 노동조합은 권동순 경기지역본부 수석부본부장을 포함하여 고양, 광명, 시흥지부 등에서 총 7여명이 참석하였다. 다만, 서울시의 방역지침에 따라 기자회견은 각 단위 대표자들 위주로 진행되었으며, 나머지 참가자들은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인근에서 자회견 발언자들의 발언에 귀를 기울였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발언과 기자회견문 낭독 등의 순서를 통해 '판문점 선언이 3년이 된 지금, 남북관계는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며 남북관계 파행과 적대적 대북정책 등의 책임이 있는 문재인 정권을 강한 목소리로 규탄하였다. '북미간 합의와 남북합의 이행촉구, 한미 합동군사훈련 지속 등의 대북적대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시 남북관계가 파탄날 것을 경고한 지난해'를 언급하며 '판문점선언을 외면하고 있는 현 정부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대통령이 스스로 말한 마지막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말에 진정성을 보이라'며 새로운 대외정책 수립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자리에 참석한 민주노총 김은형 통일위원장 또한 '지난 2018년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남과북이 평화와 번영으로 화합했다는 신호를 확인한 민중들의 바람'때문임에도 현 정권이 민중의 평화에 대한 열망에 역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참가자들은 9인씩 거리를 유지한채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을 벌였다. 각각 굴욕적한미동맹 폐기, 한반도 내정간섭하는 미국규탄, 주한미군주둔비 비준거부 촉구, 국방비 증액하는 정부 규탄 등의 피켓을 들었다. 청운효자동주민센터에서 행진을 마무리한 참가자 일동은 약식으로 정리발언 순서를 가진 뒤 오늘의 자리를 마쳤다. 이날 마무리 발언에서 민주일반연맹 양성영 부위원장(통일위원장)은 '민족과 민중을 기만한 정부를 규탄'하기 위한 자리였다며, '국회에서 통과한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을 미국이 시비거는데 입장하나 내지 못하는 정부'라며 민족자주의 입장에서 우리 통일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촉구하였다. 또한 노동자가 앞장서서 민족자주와 조국통일을 완수할 것에 대해 결의를 다지기도 하였다.

 

 

 



* 참고기사 : 노동과세계 '양대노총, "4.27선언 3주년에 남북관계 최악" 文 규탄'
링크 : 양대노총, “4.27선언 3주년에 남북관계 최악” 文 규탄 < 통일 < 민주노총 < 기사본문 - 노동과세계 (kctu.org)

 

 


기사입력: 2021/04/27 [16:31]  최종편집: ⓒ kdfunion.org
 
{박스기사타이틀}
{제목}
{첨부파일} {요약문} ... / {글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