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소식
  • 노조소식

5.2 전국건설노동조합 노조탄압에 항거하며 산화한 건설노동자 추모 촛불문화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국민주연합 조회289회 작성일 23-05-03 17:04

본문

2023세계노동절 9시경 춘천지법 강릉지원 앞에서 건설노조에 대한 윤석열정권과 검찰의 탄압에 맞서 건설노동자의 분신이 있었다

이 노동자는 건설노조 강원건설지부 소속의 지대장이며, 분신 전 <죄없이 정당하게 노조활동을 했는데 집시법 위반도 아니고<업무방해 및 공갈>이라니

 자존심이 허락되지가 않는다>는 유서를 남겼다.

 

분신한 건설노조 양지대장은 매우 위독한 상태로 강릉 아산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 심정지가 오기도 했으며, 아산병원에서 화상전문 한강성심병원으로 재이송되었다.

하지만 213시경 양지대장은 숨을 거두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는 한강성심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섭한 단체협약이 협박이고 강요라고 한다>, <건설노조는 4일 서울 용산에서 5천명 규모의 

상경투쟁에 이어 이달 중 총력투쟁을 벌일 방침>이라 발언했다

또한 사망한 양지대장과 함께 활동한 김현웅 사무국장은 <정부와 경찰의 무리한 강압수사가 일으킨 사태>라고 말하며 건설노동자의 분신사망의 책임이 

노동조합을 악마화시키는 윤석열정부와 검찰, 경찰에게 있음을 밝혔다.


e0cf970dc5c01fbe5e5ae5c4790fac1d_1683100935_5923.jpg
 


또한 같은 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 18:30에 열사가 된 건설노동자를 추모하는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김만석 위원장을 비롯한 조합원들은 문화제에 참석하여 고인을 추모하고 윤석열퇴진의 결의를 다졌다.

 

 e0cf970dc5c01fbe5e5ae5c4790fac1d_1683100702_9524.jpg

e0cf970dc5c01fbe5e5ae5c4790fac1d_1683100953_5937.jpg
e0cf970dc5c01fbe5e5ae5c4790fac1d_1683100955_93.jpg
 

긴급한 촛불문화제 일정에도 건설노조 조합원들과 연대단체 참가자들은 용산 대통령실 앞을 가득 메웠다.

허근영 건설노조 사무처장은 <인간으로서 당연히 보장받아야 할 권리를 지키기 위해 우리는 건설노조를 만들고 싸워왔다>, 

<동지의 죽음을 단순히 슬퍼하고 추모만 하는 것이 아니라 윤석열정권에 맞서기 위해 우리가 계획한 총파업을 성사시키자>고 외쳤다


 e0cf970dc5c01fbe5e5ae5c4790fac1d_1683100968_7478.jpg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는 5.4 용산에서 전국 확대간부 상경투쟁을 시작으로 4, 5월 연이어 총력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